성명·보도·논평

bar

[보도자료] 퇴진행동 김광일 집회기획팀장 연행 규탄 긴급 기자회견

대변인 | 2017.03.29 16:55 | 조회 2716 | 공감 1 | 비공감 0
퇴진행동 김광일 집회기획팀장 연행 규탄긴급 기자회견※ 일시장소 : 2017. 3 29(수) 오후 3시 30분. 종로경찰서 앞○ 박근혜 구속영장 발부를 하루 앞두고 3월 29일 오전 8시 45분, 김광일 퇴진행동 집회기획팀장이 자택 인근 지하철역 앞에서 연행됐습니다. ○ 김광일 2008년 광우병국민대책회의 행진팀장으로 활동하면서 집시법 위반 등을 이유로 소환장이 발부됐고, 이에 불응해 수배된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이미 관련 집시법은 헌재에서 위헌결정이 난 바 있습니다. ○ 집회 시위를 제약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 중 하나였습니다. 경찰 당국은 최근까지도 촛불집회에 대해 과잉대응 해 오고 있습니다. ○ 박근혜를 비호해 온 경찰 당국이 무려 9년 전 사건을 이유로, 관할서도 아닌 곳이 나서서 연행한 것 역시 이런 과잉 대응의 일환이자 광장의 목소리를 막으려는 시도의 일환입니다. ○퇴진행동 법률팀은 김광일 집회기획팀장 연행을 규탄하며 석방을 촉구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진행합니다. [기자회견문]박근혜 세력에는 미온적, 촛불에는 강경한 경찰 당국,퇴진행동 활동가 연행 규탄한다 박근혜 구속영장 발부 결정을 하루 앞둔 3월 29일 오전, 경찰이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 김광일 집회기획팀장을 2008년 광우병촛불 시위를 이유로 기습적으로 연행했다. 어처구니 없게도 관련 사건 관할서도, 주거 관할서도 아닌 광진서가 연행에 나섰다. 구속사유가 차고 넘치는 박근혜는 여전히 자유로운 몸인데, 정작 지난 다섯달을 헌신적으로 활동하며 함께 촛불을 든 활동가는 연행되는 것이 과연 정의로운 일인가? 경찰은 2008년 광우병촛불대책회의 행진팀장으로 활동할 당시 일반도로교통방해 등을 이유로 연행했다. 당시 김광일 팀장을 포함한 많은 활동가들이 부당한 탄압에 항의하며 경찰 소환에 불응하다가 수배 상태가 되었다. 마지막 촛불 수배자였던 김광일 집회기획팀장은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상태였는데, 무엇보다 당시 경찰이 문제 삼은 야간 집회와 행진 관련 조항은 이미 헌법재판소로부터 2009년 헌법불합치, 2014년 한정위헌 결정이 나온 바 있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공권력을 동원해 시민들의 집회 시위의 자유를 제약하는 일을 멈추지 않았다. 집회 금지와 폭력적 대응은 이 정부의 적폐 중 하나였다. 경찰 당국은 박근혜 퇴진 촛불 집회와 행진에 대해 사사건건 문제 삼으며 청와대 앞 행진에 금지 통고를 하고, 온갖 트집을 잡아 촛불 집회 참가자들에게 소환장을 보내더니 지난 25일 집회에서는 사드 반대를 위해 준비한 레이저빔 차량을 막고 노트북까지 압수했다. 이제 퇴진행동 활동가를 9년 전 사건을 이유로 연행하는 일까지 벌이고 있다. 이런 가당찮은 시도로 광장의 목소리를 조금이라도 막으려 하는가? 경찰 수뇌부들은 공안시대의 향수를 아직도 버리지 못한 듯하다.박근혜와 공범들에게는 미온적 태도로 일관한 황교안과 경찰 당국이 박근혜 파면 이후에도 뻔뻔하게 권력을 휘두르며 촛불을 견제하려 드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 지금 감옥에 가야 할 사람은 박근혜다. 김광일 퇴진행동 집회기획팀장을 당장 석방하라! 2017년 3월 29일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성명·보도·논평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67 [보도] [보도자료] 세월호3주기-22차 범국민행동의 날 첨부파일 대변인 1285 2017/04/15
266 [보도] 17.04.13. 기자간담회 자료 첨부파일 대변인 1488 2017/04/13
265 [논평] 뭔 봉창두드리는 소리인가 우병우 영장기각이라니 첨부파일 대변인 1560 2017/04/12
264 [보도] “국정농단 비호주범 법꾸라지 우병우를 구속하라” 첨부파일 [1] 대변인 1095 2017/04/11
263 [보도] [적폐특위] 사드 저지 및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적폐청산의 날 첨부파일 [1] 대변인 1217 2017/04/01
262 [보도] [기자회견]법원은 퇴진행동 김광일 집회기획팀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하라 첨부파일 [1] 대변인 1379 2017/03/31
261 [성명] [성명] 1081일 만에 뭍으로 돌아온 세월호, 광장의 촛불은 진상규명에 첨부파일 대변인 1852 2017/03/31
260 [성명] [성명] 박근혜 구속영장 발부 관련 첨부파일 [1] 대변인 3780 2017/03/31
259 [보도] [기자회견] "법원은 박근혜 구속영장 즉각 발부하라" 첨부파일 [1] 대변인 1253 2017/03/30
>> [보도] [보도자료] 퇴진행동 김광일 집회기획팀장 연행 규탄 긴급 기자회견 첨부파일 대변인 2717 2017/03/29
257 [논평] [논평] 박근혜 구속영장 청구 관련 첨부파일 [1] 대변인 2797 2017/03/27
256 [논평] [17.03.26. 브리핑] 우리는 아직 책임자의 처벌을 보지 못했다 첨부파일 [1] 대변인 2086 2017/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