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보도·논평

bar

[논평]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한 축, 황교안은 이제 물러나라

대변인 | 2017.02.02 13:24 | 조회 2321 | 공감 2 | 비공감 0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한 축, 황교안은 이제 물러나라


1. 황교안은 박근혜정권 국무총리로서 국정농단 사태의 정치적․사법적 책임이 있는 자이다. 세월호 참사 당시 법무장관으로서 세월호에 대한 수사를 가로막은 정황이 제기되고 있으며, 내각에서 블랙리스트 등 최순실과 김기춘의 공작정치가 지속될 때 국무총리직을 맡고 있었다. 당연히 수사대상이 되어야 하는 자이다. 그런데 이런 자신의 처지를 망각한 채 2월 임시국회 출석도 거부하며 대통령 노릇을 즐기고, 사드배치를 강행하고 위안부 합의를 강변하며, 재벌특혜법으로 특검에 고발된 ‘규제프리존법’을 2월에 통과시키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2. 진짜 문제는 ‘박근혜와 최순실의 공범’인 새누리당과 친박이 정치적 재기를 꿈꾸는데, 황교안이 앞장서고 있다는 점이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자들은 반성은 커녕 범죄비호세력들을 탄핵반대집회에 동원하여 세를 과시하고, 우익언론들을 동원하여 황교안 띄우기를 하며 대선에서 재기를 노리고, 황교안은 선거출마 여지를 남기면서 정치적 욕심을 부리고 있다. 그가 강행하고 있는 각종 박근혜표 정책들은 결국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여 공범자들을 지키는데 이용되고 있다. 

3. 이미 시민들은 황교안은 권한대행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선언했다. 트럼프 당선과 중국의 압박으로 세계정세는 불안정하고 경제위기로 국민들은 고통스럽다. 범죄세력의 앞잡이로서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행보를 계속하고 있는 황교안이 권한대행으로 있는 한, 갈등과 불안은 계속될 수밖에 없다. 실제로 공범자인 새누리당은 헌법재판관을 황교안 권한대행이 임명할 수 있다고 하면서 박근혜의 탄핵 지연전술에 동조하고 있다. 시민들은 다시 명령한다. 황교안은 이제 내려오라. 그리고 공작정치의 공범자로서 특검의 수사를 받으라.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